• 세번째

사회적경제 소식

분류1

사회적경제뉴스

제목

"기업 이윤과 사회적 가치 동시 측정 시스템 필요"

"기업 이윤과 사회적 가치 동시 측정 시스템 필요"

 

기업들이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문화를 확산시키기 위해서는 재무(이윤)와 사회적 가치가 동시에 측정·관리되는 시스템을 구축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서울경제신문이 20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개최한 ‘2017 대한민국 상생컨퍼런스’에서 정현천 SK수펙스추구협의회 사회공헌위원회 전무는 ‘사회적 가치 창출과 기업 생존전략’이라는 주제발표를 통해 “기업들의 사회적 활동이 개별사업에 대한 지원을 넘어 새로운 생태계 육성에 집중돼야 한다”며 “사회적 책임을 수행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재무적 가치의 손실 부분에 대해서는 인정해주는 문화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그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활동에 대한 가치를 정확히 추정하기 어렵지만 최대한 이를 객관화하고 공론화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사회혁신 스타트업 지원을 위한 대기업의 협력 프로그램’을 주제로 발표에 나선 김영덕 롯데액셀러레이터 사업총괄 상무는 “롯데그룹이 제공한 건물에 입주한 스타트업들의 자유로운 근무환경과 활발한 커뮤니티 등의 문화가 오히려 롯데그룹의 혁신으로 이어지는 효과를 낳고 있다”며 “대기업들의 스타트업 육성정책은 윈윈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역설했다. ★관련기사 9면

 

올해 7회째를 맞은 상생컨퍼런스는 ‘사회혁신을 위한 대기업과 중소 벤처스타트업 협력’이라는 주제로 삼성·현대차·SK·롯데 등 주요 대기업 임직원을 비롯해 중소기업과 스타트업 대표 등 150여명이 참석해 성황을 이뤘다. 참석자들은 기업들이 이윤추구라는 재무적 가치와 함께 포용적 성장을 위한 다양한 사회적 가치를 함께 추구해 다양한 사회 문제 해결에 나서야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 

 

이훈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회 위원(더불어민주당)은 축사에서 “대기업들이 1차 협력사뿐 아니라 2·3차 협력회사들과의 상생 문제에 대해서도 더 깊숙이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고 안충영 동반성장위원장은 “기업이 경영활동을 통해 사회 문제 해결에 얼마나 기여하는지에 경쟁력이 좌우되는 시대로 변하고 있다”고 말했다. 기조연설에 나선 정은성 B-Corp 한국위원장(에버영코리아 대표)은 “기업 경영이 사회적 이슈 해결과 맞물릴 때 사회공헌과 사회책임·이윤추구가 어우러지는 공유가치가 실현될 수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기사 출처 : 서울경제

작성일 : 2017/07/20

기자 : 한영일 기자

원본 : http://www.sedaily.com/NewsView/1OIJSC0M8V

 

0

추천하기
답변하기

0

반대하기

첨부파일 다운로드

등록자브릿지협동조합

등록일2017-07-24

조회수375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인쇄하기
 
스팸방지코드 :